제목 "품앗이 기부" 통해 나눔경영 실천
작성자 관리자 E-Mail jaemin.jong@ekosa.or.kr
첨부파일
작성일 2016-10-26 조회수 566


포스코는 공익재단인 포스코1%나눔재단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중이다.

2013년 출범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 임직원이 급여 1%를 기부하는 형태로 운영되는 비영리공익재단이다. 재단은 국내 소외계층 사회복지 증진, 국내외 저개발 지역사회 자립지원, 전통문화 보존계승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재단은 2015년부터 한국 전통 금속공예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세대를 잇는 작업-이음전 장도장’이라는 금속공예전을 개최했다. 재단 이사장인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의 철강업 특성을 살려 금속공예 문화재를 지원하고 있다”며 “문화유산이 현대에도 잘 전승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시에는 국가무형문화재 60호 장도장 박종군 장인, 조영진, 박남중, 이수자, 윤석철, 김태완, 민준석, 심현석, 오진욱, 정을화, 조재형, 주소원, 현지연 공예가 등 12명이 작품 44점을 선보였다. 전시는 아트페어 형식으로, 판매 수익 전액은 후진 양성을 위해 기부할 방침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올해 10회째를 맞은 대학생 봉사단 ‘비욘드’ 발대식에 참석해 봉사단 학생에게 안전모를 씌워주고 있다.

또 포스코는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으로 ‘포스코 빌리지’를 추진해왔다. 철강기업인 포스코의 특성을 살려 철강재를 기반으로한 주택건립 등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2009년부터 화재 피해가정을 위한 보금자리와 지역 복지시설 건립을 ‘스틸하우스’ 사업 형태로 진행중이다. 특히 올해는 스틸하우스 건축을 5대로 확대하고 포스코 대학생봉사단 ‘비욘드’가 직접 기초부터 마감까지 봉사활동에 참여해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