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건설용 강재 제도 개선·스틸하우스 활성화
작성자 관리자 E-Mail geonsu.kim@ekosa.or.kr
첨부파일
작성일 2018-05-09 조회수 197
한국철강협회 강구조센터(회장 김진호 포스코 상무)는 지난 6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2018년도 첫 이사회를 갖고 올해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강구조센터는 올해 사업 목표를 ‘대내외 시장변화에 대응한 강구조 수요확대 및 경쟁력 제고’로 정하고, △건설용 강재 제도개선을 통한 품질관리 강화 △강재활용 이해 및 관심도 제고를 위한 실수요가 교육 확대 △강구조 분야 맞춤형 정보 서비스 제공 및 신수요창출 기반 구축 사업을 중점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건설용 강재 제도개선을 통한 품질관리 강화를 위해 국회에 계류돼 있는 건설용 강재의 원산지 표시 의무화 법안(건설산업기본법) 및 건설자재·부재 품질관리 대상 품목 확대(건설기술진흥법) 입법을 적극 지원하고, 정부 및 소비자단체와 함께 부적합 강재 퇴출 활동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 저급 건설용 강재 근절을 위해 현행 제도 전반을 살펴보고,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공동으로‘건설용 강재 품질확보를 위한 법·제도 지원 정책세부 추진 방안에 대한 제도개선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스틸하우스 활성화를 위해 스틸하우스 내화구조에 다양한 자재를 사용할 수 있도록 KS개정을 추진하고, ‘구조설계 프로그램 개발’등의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건축 박람회, 언론매체 등을 통해 내진성능이 우수한 스틸하우스의 장점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비구조용 건축 강재의 수요확대 및 고급화를 위해 철강사·제작사가 참여하는 ‘강건재클럽’에서 부적합 건축 강재 퇴출을 위한 제도개선 및 공동 마케팅 활동 등을 펼치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씤뒪洹몃옩